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6℃
  • 구름많음강릉 23.8℃
  • 구름조금서울 31.4℃
  • 구름조금대전 30.2℃
  • 연무대구 27.8℃
  • 구름많음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8.1℃
  • 박무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8.2℃
  • 박무제주 24.5℃
  • 구름조금강화 29.3℃
  • 맑음보은 28.2℃
  • 구름조금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5.5℃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고령·성주군의회 후순위 후보들의 "비례대표 사퇴" 촉구

고령군의회, 비례대표 2번 설미선씨
성주군의회, 비례대표 2번 이철희씨

고령군,성주군의 지방의원들은 읍참마속(泣斬馬謖) 의 고사성어를 되새기며, 군민의 마음을 새겨야 한다는 비판이 공무원들 사이에서 입방아에 오른다.

 

고령군 의회와 성주군 의회가 비례대표 승계 논란으로 망신살 의회가 지속되어 가는 가운데,  29일 오전 비례대표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각각 고령군과 성주군에서 잇따라 열렸다.

 

 


고령군청 앞에서 배효임 군의원 사퇴 촉구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2번 후보자 설미선씨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당시 배효임 의원의 아들과 지인까지 참석한 자리에서 약속한 일을 지금에 와서 그 과정을 전부 부인하고 있는  배효임 군의원에 대해 과연 고령군민이 인정하겠느냐"라며 비례대표 사퇴를 촉구했다.

 


성주군청 현관에서도 2번 후보자 이철희 씨가 황숙희 군의원의 탈당계를 보여주며 사퇴를 촉구했다. 기자회견에서 이 씨는 "2년 전 당의 화합과 결집을 위해서 황숙희 군의원을 믿고 양보했고, 그 증표로 탈당계를 작성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사퇴하지 않는 것은 미래통합당과 성주군민을 기만하는 행위이다. 또한 비례대표 승계 약속에 대해 처음에는 없었다고 주장하다가 지금은 약속은 했지만 물려줄 수 없다고 말을 바꾸었다"라며,

 

"이 과정에서 본인과 남편에 대한 거짓 소문을 퍼뜨리고 그 소문을 핑계로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본인도 군민들이 원하지 않으면 비례대표를 승계하지 않겠다는 말과 함께 거짓 소문에 대한 공개적인 사과와 군의원 사퇴를 촉구했다.

 


한편 비례대표 나눠 먹기 논란이 거세질수록 고령군과 성주군의 공무원들 사이에서 동료 의원들에 대한 비판이 일어나고 있다.


"의회조차 자정 시킬 능력을 지니지 못하고 ,제 식구 감싸기에 부끄러운 민낯을 드러내고 있는 그들이 어찌 집행부를 견제할 수 있다는 것이냐."라는 비판의 소리는 후반기 의회의 큰 짐이 될듯하다.

기자정보

최부건 기자

구미의 조용한 변화를 꿈꾸며

프로필 사진

포토뉴스



영상뉴스

더보기

기획연재

더보기